디지털타임스

 


오경수 롯데정보대표, 나비넥타이 메고 계란 던진 까닭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정보통신과 현대정보기술이 다소 색다르고 의미있는 협력사 간담회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17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2013 파트너 초청 놀란(卵) 간담회'를 공동 개최한 롯데정보통신과 현대정보기술은 틀에 박힌 `상생 구호' 복창이 아니라 보다 이색적인 이벤트로 `진정한' 상생의 의미를 다졌다.

이날 행사에서 오경수 대표는 간단한 인사말과 협력사 상생방안 프로그램 등을 공유한 후 오찬 순서가 되자 나비넥타이를 메고 나와 일일이 협력사 참석자 테이블에 음식을 날랐다. 오 대표뿐만 아니라 롯데정보와 현대정보 임직원들도 이날만큼은 `도우미'로 변신해 직접 음식을 나누며 협력사 임직원들과 교감을 나눴다.

회사측은 "(음식을 나르는) 상징적인 모습을 통해 협력사에게 먼저 찾아가는 사업관계를 형성하고 공정한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오찬 후에는 불공정, 불공평, 불투명이라고 쓰여진 계란(卵)을 깨며 새로운 관계 구축에 앞장서기로 다짐했다.

오경수 대표는 "급변하는 환경 속 상생경영은 성장을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롯데정보통신과 현대정보기술은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동반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고 윈윈 파트너십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한국HP, 한국IBM, 한국오라클, SAP코리아, 코오롱베니트 등 각 분야 70여개사가 참가했다. 간담회에서는 하도급 프로세스 개선안과 상생 실천 방안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갑을' 관계가 아닌 동등한 위치에서 협력사와 긴밀한 유대관계를 강화하자는 의지도 다졌다.

강은성기자 esthe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