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즐겨쓰는 소셜툴은`이메일`

MS 사용현황 조사… 인트라넷ㆍ메신저ㆍ화상회의 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크로소프트(MS)는 최근 전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한 소셜 툴 사용현황 조사에서, 이메일이 가장 높은 사용비율을 보였고, 한국의 경우 조사대상 나라와 비교해 메신저의 사용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MS가 조사업체 입소스(Ipsos)에 의뢰해 전세계 32개국 정보근로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기업 내에서 자주 사용하는 소셜 툴 가운데 이메일이 93%로 가장 높았고, `팀사이트 및 인트라넷(58%)', `메신저(56%)', `화상회의(51%)', 뉴스 피드(42%)'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이메일 사용비율이 글로벌 평균치보다는 다소 낮은 88%를 보인 반면, 메신저 사용비율이 66%로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였다.

한편 소셜 툴의 사용을 방해하는 요소에 대해 응답자들의 60% 이상이 보안 관련 문제를 가장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셸 시몬스 한국MS 전무는 "최근 많은 기업들이 기업 내 소셜 서비스를 도입해 대외적 커뮤니케이션은 물론 조직원간 협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MS는 야머와 셰어포인트, 링크, 아웃룩 등을 이용해 한국 기업들의 활용도가 높은 이메일, 메신저, 인트라넷의 생산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