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 개방 확대한다

안행부 `국가 오픈데이터 포럼` 출범… 오픈API 지원 늘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전행정부가 공공데이터 개방을 위한 일환으로 공공정보 관련 오픈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지원 확대에 나선다.

안행부는 11일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공공데이터 개방 정책과 관련, 정부와 민간부문이 의견을 나누는 장인 `국가 오픈데이터 포럼'을 출범시켰다. 안행부는 이 자리에서 공공데이터 개방 로드맵을 제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API란 프로그래밍 코드에 삽입돼 특정 기능을 수행하는 함수 집합을 말한다. 오픈API는 힘들게 프로그램 코드를 작성하지 않아도 API를 활용해서 쉽게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구글맵, MS 빙맵, SK플래닛 티맵, 페이스북 `좋아요' 등을 들 수 있다.

안행부는 공공데이터 개방 추진 전략에 따라 △공공데이터 개방 법 제정 △부처별로 보유시스템 및 데이터 현황 조사 △예산 포함 데이터 개방 계획 수립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가 수집한 공공데이터를 오픈API 형식으로 공개해 유통을 확대하는 것이다. 시민들은 이들 정보를 실시간으로 얻어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서울버스 앱도 공공정보(오픈API) 개방이 신산업 창출로 이어진 사례다. 정부는 버스운행정보 뿐만 아니라, 날씨 등 생활기상정보, 보건기상지수 등을 오픈API로 개방하고 있다.

정부가 오픈API 형식으로 공개한 공공데이터로는 2012년에 기상정보와 실시간버스 등이 대표적이다. 현재 서울ㆍ경기 등에서 실시하고 있는 버스정보는 민간포털웹, 버스앱, 음성인식버스앱, 키오스크 등을 통해 공공데이터 조회가 가능하다. 또 디지털교육, 출판, 방송, 상품디자인, 연구소 등에서 연구 및 제품생산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안행부측의 설명이다.

올해는 국가선거정보ㆍ공공조달정보 등을 추가로 오픈API 형식으로 공개하고, 내년에 보육통합정보ㆍ국민연금정보ㆍ국가재난정보 등에 대해 민간수요를 반영해 가며 오픈API 형식으로 공개하는 것을 확대시킬 방침이다.

안행부 관계자는 "오픈 데이터포럼은 출범 첫해이므로 공공데이터 개방의 파급효과, 민간의 수요, 활용가능성 등을 고려해 선정한 전략분야에 대해 우선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올해 범정부 차원의 공공기관 데이터를 일반 공개가 원활히 진행될지 걱정하는 시선도 있다. 한 관계자는 "공무원들의 의식은 아직도 정보공개를 꺼리고 있고 또 무료앱을 만들어도 광고를 붙여 수익을 내려하면 지자체가 공개한 정보로 이익을 챙긴다는 이용자들 반발이 따른다"면서 "공공데이터의 상업화에 대한 의식개선 등도 필요해 원천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해 비즈니스 창출 기회로 연결하겠다는 복안이 성공할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