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잇단 해킹대란 이런 이유였어?

미 보안업체 맥아피 "주한미군 관련 군사기밀 노린 것" 분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25일 사이버 공격과 3ㆍ20 해킹 모두 한국과 미국의 군사 기밀을 노린 공격이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보안업체 맥아피는 최근 한국에 잇달아 일어난 사이버 공격이 모두 비슷한 유형의 악성코드가 사용됐으며, 특히 주한미군과 관련한 각종 군사기밀을 빼내도록 설계됐다고 주장했다.

라이언 셔스토비토프 맥아피 수석 연구원은 국내 사이버 공격에 사용된 악성코드에 `키리졸브 작전', `합동참모본부'등 군사 정보와 관련된 단어가 자동으로 검색되도록 설계됐다고 밝혔다.

또 군기지 명칭, 무기시스템 등 군사 세부 기밀까지 검색하도록 입력돼 있어 군사기밀을 노린 공격이었음을 주장했다.

맥아피는 이 같은 분석에 대한 자세한 보고서를 이번 주 발표할 예정이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