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U+ 노조 "KT 인접대역 할당은 특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파수 경매안 논쟁 가세
LG유플러스 노동조합도 주파수 경매안을 둘러싼 논쟁에 가세했다.

LG유플러스 노조(위원장 신건택)는 "KT는 주파수 할당 방안에 인접대역이 포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특혜라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노조를 앞세워 성명서와 신문광고 1면을 도배하는 등의 행태를 보임에 우리 LG유플러스 노동조합은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3일 밝혔다.

노조는 "대거 영입된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경영진과 노조는 모든 사안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 국민의 눈을 현혹시키는 등 통신시장의 앞날이 암담하기만 할 따름"이라며 KT 회사와 노조를 강력한 어조로 비판했다.

특히 KT가 LG유플러스에 비해 2∼3배가 넘는 매출과 투자, 유무선시장에서의 독점적인 지배적 사업자의 지위를 유지해 온 것 역시 특혜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 노조는 "KT 인접대역이 통신시장의 건전한 경쟁을 유린하고 산업발전과 이용자 이익을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음에 대해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