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자동차 부품(VC)사업본부 신설, 5개 사업본부 체제 개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는 내달 1일부터 자동사 부품 사업을 담당하는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를 신설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로써 LG전자는 기존 4개(HAㆍAEㆍHEㆍMC)사업본부에서 VC사업본부까지 총 5개 사업본부 체제를 꾸리게 됐다.

회사는 기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부품 사업을 주관하던 HE사업본부 산하의 Car사업부와 전기차용 친환경 모터ㆍ인버터ㆍ컴프레서 등을 개발하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의 EC사업부, 자동차 엔지니어링 업체 V-ENS를 통합해 VC사업본부를 신설한다. V-ENS는 자동차 부품 설계회사로 내달 1일자로 LG전자와 합병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자동차 부품 관련 조직을 통합해 시너지를 창출, 자동차 부품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조직 개편 목적을 설명했다.

각 사업부 명칭은 IVI(In-Vehicle Infortainment)사업부, H&M(HVAC&Motor)사업부, VE(Vehicle Engineering)사업부로 변경된다.

LG전자는 VC사업본부장으로 V-ENS대표인 이우종 사장을 선임할 예정이며, H&M사업부장을 겸임한다. IVI사업부장에는 김진용 전무가, VE사업부장에는 김준홍 상무를 선임됐다.

유근일기자 ryuryu@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