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 LTE 가입자 LG유플러스 추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가 월별 이동전화 가입자 집계에서 처음으로 롱텀에볼루션(LTE) 2위 사업자 자리를 차지했다.

25일 미래창조과학부의 5월 무선통신서비스 통계현황에 따르면 KT는 LTE를 상용화한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으로 LG유플러스(U+)를 제치고 LTE 가입자 2위 사업자로 도약했다.

지난달 말 기준 KT의 LTE 가입자 수는 573만8603명으로 전월(536만2399명)보다 37만6204명 증가했다. 이는 LG유플러스의 568만6909명보다 5만1697명 많은 수준이다. LG유플러스의 4월 LTE 가입자 수는 543만964명이다.


경쟁사보다 6개월가량 늦게 LTE 서비스를 시작한 KT는 LTE 2위 자리를 놓고 LG유플러스와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영업정지 등의 영향으로 잠시 LTE 2위에 오른 적은 있었지만, 정부의 공식 집계에서 LTE 2위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지난달 1057만4344명의 LTE 가입자 수를 확보하며 1위 자리를 굳혔다. 전달 1004만4980명보다 52만9364명 증가했다. 3사의 LTE 가입자 수는 총 2199만9856명이다.
한민옥기자 mohan@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