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하루 8000대씩 판매 `품질 입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옵티머스G프로
■ 2013 상반기 히트상품 품질우수

LG전자(대표 구본준)의 `옵티머스G프로'가 출시 4개월만에 국내판매 100만대(통신사 공급 기준)를 달성했다. 하루 판매량은 평균 8000대를 상회했다.

옵티머스G프로는 LG전자가 내놓은 역대 휴대폰 가운데 가장 빨리 국내판매 100만대 고지를 넘은 제품이다. 100만대 달성 소요 기간으로 보면 기존 최단기록(옵티머스 LTE)보다 3개월 짧다.

지난 2월 말 통신 3사를 통해 출시된 옵티머스G프로는 하루 개통량이 1만대를 넘을 정도로, 판매 초기부터 탄력을 받았다. LG전자는 출시 40일 만에 최단기간 50만대 판매라는 기록도 세웠다.

LG전자는 출시 2개월도 안된 옵티머스G프로에 파격적으로 밸류팩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면서 초기 돌풍을 이어갔다. LG전자는 밸류팩에서 눈동자 인식 기술, 스마트 비디오, 촬영자까지 화면에 담는 듀얼 카메라 기능 등을 추가했다.


옵티머스G프로가 시장에서 크게 호평을 받는 것은 디스플레이, 감성 UX(사용자 경험), 디자인, 세계 1위 LTE 기술력 등에 바탕을 두고 있다. 옵티머스G프로는 5.5인치 대화면의 풀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풀HD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도 대거 탑재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이 5.5인치의 대화면이지만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고객과의 소통을 늘린 것도 옵티머스G프로의 돌풍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LG전자는 대화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옵티머스G프로를 30일간 체험해볼 수 있는 파격적인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또 옵티머스G프로에 대한 글로벌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의 유력 IT전문매체 모바일 초이스(Mobile Choice)가 진행한 스마트폰 평가에서 별 5개로 최고점을 받은 데 이어 일본 최대 온라인 가격비교 사이트 `가카쿠닷컴'에서 소비자 만족도 1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시장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김유정기자 clickyj@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