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 좋아도 기본소양 없으면 `탈락1순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펙이 좋아도 자세와 말투 등 기본 소양을 갖추지 못한 지원자는 탈락 1순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와 월간 인재경영이 최근 면접관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128명을 대상으로 `지원자 스펙 반영 여부'에 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면접관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는 128명의 직장인들에게 `스펙이 좋아도 반드시 탈락 시키는 지원자의 유형'이 무엇인지 복수응답으로 꼽아보게 했다. 그 결과 △자세와 말투 등 기본 소양이 갖춰지지 않은 지원자가 응답률 56.3%로 탈락 1순위 유형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우리 회사와 지원하는 직무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 36.7% △면접시간에 지각하는 사람 32%도 탈락 위험이 높은 지원자 유형으로 밝혀졌다.

이 외에도 △자신의 경험을 지나치게 과장하거나 거짓으로 표현하는 사람 21.1% △기본 상식이 많이 부족해 보이는 사람 18.8% △제출한 자기소개서와 다른 행동 보이는 지원자7.8% 순으로 면접관들에게 나쁜 인상을 남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직자들이 취업당락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영어점수, 출신학교 등 소위 스펙은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지는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문 결과, `스펙을 면접 점수에 비중 있게 반영한다'는 의견은 17.2%로 극히 낮았다. 대신`일부를 반영 한다'는 의견이 59.4%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면접 결과가 비슷한 지원자들에 한해 반영한다'는 의견은 10.9%로, 채용시 고려하는 요소임에는 분명해 보인다.

반면, 12.5%의 면접관들은 `지원자의 스펙을 면접 점수에 전혀 반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