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중공업, 카이스트와 미래 신기술 개발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중공업은 카이스트 본관에서 현대중공업-카이스트 EEWS 연구센터(이하 HK연구센터) 설립과 에너지ㆍ환경분야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HK연구센터'는 현대중공업(HHI)과 카이스트(KAIST)의 이니셜을 딴 것으로, 인류가 당면한 문제인 `EEWS', 즉 에너지(Energy), 환경(Environmemt), 물(Water), 지속 가능한 성장(Sustainability) 분야의 원천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해당 기술의 사업화 모델을 만들어 현대중공업의 미래 신 사업 기반을 구축하는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회사는 HK 연구센터에 향후 5년 간 연구개발 비용과 연구센터 운영경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회사는 HK연구센터 설립과 산학협력을 계기로, 조선ㆍ해양ㆍ플랜트ㆍ엔진ㆍ전기전자ㆍ건설장비ㆍ그린에너지 등 7개 주력 사업분야와 관련한 첨단기술을 개발하고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황시영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카이스트는 수요자 중심의 실질적인 연구에 매진할 수 있고 우리는 공동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미래 신사업에 대한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진기자 yjin@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