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해상 `계속 받는 암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해상(대표 이철영ㆍ박찬종)은 지난 3일부터 판매한 신개념 암보험 상품인 `계속 받는 암보험`이 독창성을 인정받아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은 독창적인 금융상품이나 서비스에 부여하는 특허권으로 일정 기간 그 상품을 독점적으로 판매하도록 인정하는 제도로 타 보험사는 앞으로 6개월간 유사한 상품을 출시할 수 없다.

현대해상은 2006년 닥터코리아 보험, 2010년 하이라이프 암보험에 이어 3번째로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품은 첫 번째, 두 번째 발생한 암까지만 진단금을 지급한 기존의 상품과는 달리 진단할 때마다 최대 200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신동규기자 dkshin@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