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ㆍ미생물 공생원리 밝혔다

이복률 교수, 노린재와 공생균 연구로 규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곤충과 공생균이 함께 살아가는 원리가 한일 공동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이복률(사진) 부산대 약대 교수는 일본 산업기술종합연구소(AIST) 후카츠 박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콩이나 벼의 즙을 빨아먹고 사는 `톱다리 개미허리 노린재`와 그 장에 서식하는 공생균인 `벅홀데리아`가 공생하는 원리를 알아냈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지원 하에 이뤄졌으며, 연구결과는 미국립과학원회보(PNAS) 10일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벅홀데리아의 `PHA` 생성 능력이 노린재 장에서 살아가기 위해 필수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PHA는 미생물들이 거친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세포 내에 합성해 에너지원을 저장하는 일종의 바이오 플라스틱이다.

연구팀은 실험실에서 독립적으로 배양한 벅홀데리아와 달리 곤충 장 내 벅홀데리아에는 PHA 구성 단백질(Phasin)이 유독 많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실제 PHA를 만들지 못하는 돌연변이 벅홀데리아는 영양분이 부족하거나 온도가 높은 스트레스 환경에서 잘 생존하지 못했다.

공생균이 숙주인 곤충 성장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PHA가 없는 돌연변이 벅홀데리아에 감염된 노린재의 장에는 공생균 수가 훨씬 적고, 노린재 성장도 느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장내 공생균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이해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