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치매예측 뇌지도` 만든다

미래부, 2017년부터 65세이상 고령자 조기진단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간 10조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을 유발하고, 국민 삶의 질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치매 발병을 사전 예측ㆍ진단할 수 있는 뇌지도가 구축된다. 세계 각국이 치매를 국가적 위기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서는 가운데 정부가 기술적 대응방안 마련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인의 특성에 맞춰 치매 발병을 예측하고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한국인 표준 치매 예측 뇌지도'를 올해부터 2017년까지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미래부는 특히 이 뇌지도를 이용해 2017년부터 65세 이상 고령자들을 대상으로 치매 예측 조기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같은 내용은 미래부가 13일 생명공학종합정책심의회에서 확정한 `제2차 뇌연구촉진 2단계 기본계획'에 포함됐다. 이 계획에는 5년간 총 6245억원이 투입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60대에서 80대까지 약 3000명을 대상으로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해 정상인과 치매 직전환자, 치매환자의 뇌 구조를 60ㆍ70ㆍ80대로 나눠 확보하고, 같은 연령의 500명을 대상으로 양전자단층촬영(PET) 이미지를 확보해 한국형 치매 예측 뇌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RI를 이용하면 치매로 인해 얇아진 해마 등 뇌 중요 부위를 관찰할 수 있고, PET 영상을 활용하면 치매를 유발하는 단백질 침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미래부는 뇌출혈 등이 원인이 돼 예측이 불가능한 혈관성 치매를 제외하고 치매의 70% 정도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치매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비용이 높은 MRI나 PET을 이용하지 않고도 혈액이나 유전체 정보를 이용해 치매를 쉽게 진단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개발도 추진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4가지 기술을 모두 이용하면 치매 진단확률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8월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연 50억원 가량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뇌 연구를 토대로 학교폭력ㆍ성폭력ㆍ가정폭력 등 3대 폭력과 중독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찾는 작업도 진행한다.

한편 생명공학종합정책심의회는 2013년도 뇌연구촉진시행계획,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 줄기세포시행계획도 확정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