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 `u시티` 불 붙였다

ICTㆍ전통산업 연계 `코드` 일치… 경남 진주 등 4곳 조달공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동안 침체기를 겪었던 유비쿼터스도시(u시티) 구축 사업이 다시 활기를 띌 조짐이다. 현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과 전통 산업을 연계한 `창조경제'를 강조하면서 건설이나 행정과 ICT의 융합 집합체인 u시티 구축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12일 조달청과 업계에 따르면 경남 진주, 경북 영주, 경기도 평택 소사벌지구 및 인천 역북지구 등에서 u시티 구축 사업을 위한 조달 공고가 나왔다.

이중 가장 큰 규모는 경북 진주시로, 71억96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경기 평택 소사벌지구는 42억5000만원, 용인 역북지구는 31억5000만원, 경북 영주시는 18억원의 예산이 각각 책정된 상태다.

u시티는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정보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첨단 도시를 구축하겠다는 것이 목표로 4∼5년 전 붐을 이뤘었다. 하지만 도시 전체를 관제할 수 있는 대형 IT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 데다 전면적인 행정 재설계, 각종 도시 생활 서비스와 전방위 연계까지 수반돼야 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이다보니 지방자치단체의 예산만으로 감당하기는 쉽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상황이 달라졌다. 스마트폰 등을 활용한 무선인터넷의 발달로 첨단 도시행정 서비스에 대한 시민의 요구가 커졌고, 지자체 역시 범죄 예방 등 행정 고도화는 물론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면서 u시티가 그 답으로 재조명받고 있는 것이다.

역북지구 사업을 발주한 용인도시공사측은 "용인시는 서북부에 비해 동부지역이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다"면서 "ICT와 건설, 행정간 융합을 이뤄낼 수 있는 u시티를 역북지구에 구축해 도시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지역 경쟁력을 극대화해 창조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규모 u시티 사업은 기존 수백억원대 사업과 달리 지자체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현실적인 예산인데다 거주 시민의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 등 투입 예산 대비 효과가 높아 중소 지방도시에서 더 관심이 높다.

최근 u시티 사업을 발주한 경북 영주시는 u시티를 통해 도시재생을 추구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지역 중소도시인 영주시는 신도심의 형성과 함께 기존 구도심에 공동화 현상이 심화되는 등 재개발 필요성이 높았다"면서 "구도심인 후생시장지역을 무작정 재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역사적 가치가 있는 근대 건축물의 형태 보존 지역으로 전환하기 위해 유비쿼터스 기술을 활용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영주시는 AR(증강현실)을 통해 옛거리 역사문화를 재현하는 한편 u갤러리 서비스를 제공해 방문객의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u소방안전, u후생마당, u에코 등 다양한 유비쿼터스 행정 서비스도 기본으로 구축하게 된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