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솜 외모 망언, "씨스타는 친근한 몸매와 얼굴"

다솜 외모 망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씨스타의 막내 다솜이 외모 망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1일 씨스타 정규 2집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다솜은 씨스타의 인기비결을 묻는 질문에 "옆집에 살 것 같은 친근한 몸매와 얼굴"이라고 말했다.

다솜은 또 "운동을 할 때도 머리를 질끈 묶어서 친근해 보인다"고 밝혀 MC 전현무에게 "이렇게 미인들인데 망언"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다솜은 "마르고 천사나 요정 같은 모습이 아니라는 것을 뜻한다"고 해명했다.

다솜의 외모 망언을 들은 네티즌들은 "친근한 몸매라니 말도 안된다", "정말 망언이 맞는 듯", "털털한 모습은 보기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