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모바일 서비스 하반기 개통

3월 시스템 구축 완료… 국가정보원 보안적합성 검증만 남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국민 모바일 서비스 하반기 개통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들의 대국민 모바일 서비스가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할 전망이다.

12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안전행정부는 지난 3월 모바일 전자정부 대국민 공통기반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고 현재 국가정보원의 보안적합성 검증을 진행 중이다. 또 법무부 등의 시범운영을 거쳐 이르면 올 하반기 대국민 공통기반 서비스가 정식 개통될 예정이다.

앞서 안행부는 지난 4월부터 내부행정 모바일 공통기반을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한 바 있다.

모바일 대국민 공통기반은 E2E(End to End, 단말에서부터 서버까지 데이터를 암호화해 전송하는 기능), 푸시서버, 문서변환서버(문서 자료의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원본 문서를 이미지 등의 형태로 변환해 단말에서 열람하도록 하는 기능), 화면캡쳐방지, 단말 앱 위ㆍ변조방지 등 국가기관 등이 공동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 보안 인프라를 말한다.

대국민 모바일 공통기반은 내부행정 모바일 공통기반과 달리, 각 부처나 지자체가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서비스 앱 개발과 관련해 부처별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도 있다.

일례로 환경부는 지난 11일 모바일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한 계획수립을 용역으로 발주했다. 환경부는 `대국민 모바일 서비스 정보화 전략계획 수립'을 위한 제안요청서를 공고, 모바일서비스 공통기반 마련 및 구축방안 수립을 위해 모바일 전자정부 공통기반과의 연계성 정립 및 전자정부 표준 프레임워크 사용 방안 마련 등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측은 "부처 차원의 모바일 공통기반이 부재하다"고 지적하고 "시스템간 연계성 및 확장성, 자원의 공동활용을 위한 통합개발환경 및 기반환경의 구축으로 모바일서비스 도입의 효율성 및 서비스 안전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행부 관계자는 "각 부처나 지자체들은 안행부가 구축한 모바일 전자정부 대국민 공통기반을 활용해도 되고, 각자 새로 만들 수도 있다"면서 "안행부가 구축한 대국민 모바일 공통기반은 여러 서비스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사항들에 대해서 구축해 놨기 때문에 부처들이 쓰면 예산이 절감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