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시현 절도혐의, 가비엔제이 활동 잠정 중단

노시현 절도혐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걸그룹 가비엔제이가 멤버 노시현의 절도 사건과 관련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가비앤제이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분간은 활동을 중단하는 것이 옳을 듯싶다"며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노시현이 생리전증후군으로 우발적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한다"며 "옷가게 측과는 이미 합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한편 노시현은 지난 10일 강남구 신사동의 한 의류매장에서 30만원 상당의 의류를 계산하지 않고 옷을 들고 나온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