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신혼집 해명, "도경완 아나운서가 마련"

장윤정 신혼집 해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윤정이 최근 자신의 신혼집과 관련한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연예특종`은 가수 장윤정이 경기도 모처에 있는 15억원 이상의 타운하우스를 신혼집으로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연예특종` 측은 이 타운하우스가 장윤정 본인의 명의로 최근 불거진 `재산 탕진설` 논란 이후 산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장윤정 측은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장윤정 측은 "경기도 모처에 신혼집을 마련한 것은 맞다. 하지만 일부 제기된 15~20억원 대의 고가의 집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윤정 측은 "신혼집은 장윤정이 아닌 도경완 아나운서가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장윤정 결혼 한 번 하기 힘든네", "결혼 준비만으로도 바쁠텐데 온갖 루머 해명까지 힘들겠다", "안타깝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