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의 후예들, `아산 도전정신` 배우며 세계를 누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산나눔재단이 오는 23일까지 제4기`청년 해외인턴``을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청년 해외인턴은 아산나눔재단과 현대중공업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선발된 인력은 오는 9월 초부터 3개월 간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동 등 세계 각지 현대중공업그룹 산하 해외 법인, 지사 등에 파견된다. 지난해에는 총 500여명의 청년 해외인턴을 23개국에 파견했다.

이번에는 북한 출신 및 다문화 가정 자녀들과 기초수급자 등저소득층 자녀들에게 우선권을 준다.

아산나눔재단 설립자인 정몽준 명예이사장은 "우리 젊은이들은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며 자신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진정 자유로운 토양"이라며 "우리 청년들이 전세계를 무대로 도전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산나눔재단은 유엔 산하 유엔인구기금(UNFPA),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환경계획(UNEP),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국제기구에서 1년간 인턴생활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월 총 10명의 인턴이 파견돼 현재 가이아나, 바베이도스, 케냐, 짐바브웨 등에서 업무 수행 중이다.

이밖에 아산정책연구원과 공동으로 매년 90명의 청년들을 미국 워싱턴DC 및 중국 베이징 주요 싱크탱크에 파견하는 `아산서원`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정유진기자 yj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