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 검색
정보미디어

카톡 `PC 버전` 내달 출시… 이럴수가

1만여명 베타테스트 마쳐…80% 점유 네이트온 `긴장` 

입력: 2013-05-29 09:3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이 6월 중 PC버전을 출시하고 PC메신저 시장 공략에 나선다.

29일 카카오톡 운영업체인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톡 PC버전이 시범서비스(베타테스트)를 거쳐 다음달 중 정식 출시된다.

카카오측 관계자는 "베타테스터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해 마무리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6월에는 PC버전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정식 출시에 앞서 지난 3월 일반인을 대상으로 베타테스터 1만명을 선발했고, 당시 1만명 모집에 21만명이 응모해 카카오톡 PC버전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카카오톡 PC버전은 카카오톡을 PC로 입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조적 기능에 집중했다. 기능친구목록, 채팅창, 읽음 표시 등 현재 모바일 버전을 거의 그대로 옮겨온 형태로 눈에 띄는 새로운 기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지를 빠르고 편리하게 주고받는다는 카카오톡의 핵심 기능에 집중한 결과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PC버전을 사용하려면 PC 기기 인증과 계정등록 절차를 밟아야 하며 PC에서 로그인하면 모바일 카카오톡으로 로그인 알림 메시지가 전송된다.

업계에서는 카카오톡 PC버전이 6월중에 출시되면 PC 메신저 시장 판도에도 변화가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상 전 국민이 가입한 카카오톡 이용자층이 자연스럽게카카오톡 PC버전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PC 메신저 시장 1위는 SK커뮤니케이션즈의 네이트온으로, 시장점유율이 80% 선에 이른다. 그러나 PC와 휴대전화의 경계가 무너지는 상황이어서 이러한 시장점유율 순위는 언제든지 뒤바뀔 수 있다는게 업계 평가다.

여기에 한때 국내에서 PC메신저의 대명사격이던 마이크로소프트의 MSN 메신저는 지난달로 서비스가 종료돼 PC메신저 시장은 사실상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주로 채팅하는 대상이 결국은 지인 범주 안에 있고,카카오톡에 등록된 친구의 폭넓은 네트워크를 고려하면 카카오톡 PC버전이 PC 메신저 시장을 재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증시

TODAY스페셜추천주증권방송투자전략ARS추천종목

골드스타 주도주+스몰캡
전문가홈
  • 무료예정
  • 불꽃랠리 찍으면 간다
  • 04/25 08:30~15:30
  • 회원가입홈가기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