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달달한 공개 `프러포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장윤정이 예비 신랑 도경완 아나운서에게 공개 프러포즈를 감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장윤정은 도경완 아나운서에게 "이제라도 행복한 미래를 꿈꿀 수 있게 해 줘서 감사하다. 태어나서 처음 느낀 내 진짜 사랑인 당신과 살고 싶다"며 "당신 옆에서 잘 하면서 살겠다. 미안하고 감사하고 그보다 더 많이 사랑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장윤정은 최근 자신이 겪고 있는 일련의 가정사 등에 대해서도 도 아나운서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함께 표현했다.

그는 "겪지 않아도 될 시련을 겪게 해서 미안하고 보지 않아도 될 악몽같은 현실을 보게 해서 미안하다"며 "이제는 당신이 좋아하는 웃는 눈으로만 당신을 바라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장윤정은 이날 방송에서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억대 빚`과 관련된 소문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부모님의 이혼 소송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됐다"며 "내 명의로 된 것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처음 알게 됐고, 은행에서 정말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