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SNS` 뜬다…왜?

트렌드ㆍ아이템 추천하고 구매정보 주고받아
포털, 서비스 잇단 개설… 새수익 모델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패션 SNS` 뜬다…왜?
패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가 포털들의 새로운 수익사업으로 급 부상하고 있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SK커뮤니케이션즈 등 포털들이 잇따라 패션 SNS를 선보이면서 패션 SNS가 새로운 서비스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지난달 네이버가 오픈한 패션 SNS `워너비'가 서비스 개시 3주만에 2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면서 이용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패션 SNS는 SNS 사용자간에 국내외 최신 패션 트렌드와 패션아이템을 추천하고, 구매 정보를 얻는 등 패션과 관련된 각종 정보를 교류하는 SNS 서비스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광범위한 정보교류가 가능한 SNS와 달리 특화된 정보와 틈새형 시장발굴이 가능해, 특히 10∼30대 여성들이 이용하면서 다양한 패션 콘텐츠와 정보를 쏟아내고 있다. 실제 네이버에 따르면 하루 평균 워너비 사용자들이 생성하는 콘텐츠의 양은 약 6000여 건에 달한다.

지난달 네이버가 패션SNS를 선보인데 이어 SK컴즈는 내달 기존 싸이메라 앱에 패션 아이템 기능을 강화한 SNS를 출시할 예정이다. 싸이메라로 찍은 자신의 사진에 안경, 화장품 등 각종 상품을 대입하는 기능을 넣어 사용자들과 사진과 정보를 교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 SK플래닛이 패션 정보를 구독하고 공유할 수 있는 `스타일북'을 운영하고 있으며, CJ EM도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인터레스트미'에서 패션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생산해 내고 있다.

이처럼 패션 SNS가 주목받는 이유는 단순히 패션 정보 교류를 넘어 SNS이용자 및 사업자가 수익을 창출하는 통로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쇼핑몰 사업자들은 네이버 워너비에서 이미지를 퍼오는 `클리핑' 기능을 활용해 쇼핑몰의 제품들을 소개하는 등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SK컴즈 또한 싸이메라에 아이템을 선보이는 업체들이 자연스럽게 SNS사용자의 구매까지 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포털업계 관계자는 "패션 SNS는 20대 여성 뿐만 아니라 전 연령대의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는 SNS로 떠오르고 있다"며 "타 SNS와 연동기능으로 접근하기도 쉽고 콘텐츠도 빠르게 생산되고 있어 앞으로 패션산업과 연계한 시너지가 다수 창출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나리기자 narina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