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에 무상 IT교육센터 개소

웹케시 주축 코사인, HRD센터 설립… 현지 SW전문가 양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과 KOICA가 공동으로 캄보디아 프놈펜에 SW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HRD센터를 설립, `SW 한류' 전파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코사인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뻗쩜나안 캄보디아 교육청소년체육부 차관과 김한수 주캄보디아 대사, 국내 IT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놈펜 HRD(인적자원개발)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웹캐시가 주축이 돼 추진된 `코사인` 합작법인은 KOICA, 안랩, 퓨처시스템, 케이포엠, 알서포터, 케이아이비넷, 위엠비 등이 함께 손을 잡았다.

코사인은 캄보디아 현지인을 대상으로 무상 IT교육을 제공해 태동기의 IT산업 발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한 이번 센터 건립은 앞으로 동남아시아 진출을 노리는 국내 SW업체에게 인력확보 등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석창규 웹케시 대표는 "이 센터는 캄보디아에서 정규대학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본반, 심화반을 운영해 매년 130명의 SW전문가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양성한 인력은 국내 SW기업 7곳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코사인에 채용돼 국내기업은 물론 향후 캄보디아 SW 발전에도 큰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프롬펜 대학에만 4000여명의 SW학과 학생이 있을 정도로 고급인력이 풍부하다"면서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건립한 센터는 80명을 동시에 교육할 수 있는 교육장과 무선인터넷 구축, 각계 전문가가 집필한 교재 등 우수한 교육환경을 제공해 내년 초 1회 교육생 40명을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캄보디아 정부도 SW를 강의하는 대학교 교수진을 제공하는 등 인력양성을 적극적으로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KOICA도 3개월 과정으로 수백명씩 SW초급과정 교육훈련프로그램을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뻗쩜나안 캄보디아 교육청소년체육부 차관은 "오늘 프놈펜 HRD센터가 개설한 것에 대해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사인이 캄보디아의 IT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프놈펜(캄보디아)=정용철기자 jungyc@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