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사업화 활성화 위해 기술지주사 역할 구분을"

창조경제포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술이전, 창업 등 기술사업화를 활성화하려면 대학 산학협력단과 기술지주회사의 역할 구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고용수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성장동력사업실장은 25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KISTEP 주최 창조경제포럼에서 "기술지주회사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지주회사는 기술이전 및 창업기능에, 산학협력단은 연구지원 측면에서 산학협력 활동 지원과 관리에 충실하도록 대학 차원에서 역할과 조직운영을 분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 실장은 이어 기초연구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풀뿌리 기초연구의 경우 사업 중심이 아닌 학문분야별로 연구비를 지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창업ㆍ사업화로 잇기 위한 정부R&D 추진전략과 방향을 짚어보기 위해 열렸다.

토론자로 참석한 허진 울산대 교수는 "과학기술과 ICT의 융합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통합적인 정부R&D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국가R&D 사업 통합 플랫폼을 만들고, 부처별 R&D 기술기획을 맡는 모든 기관들이 하나의 총괄기관을 중심으로 연계하는 일관된 기술개발 로드맵과 부처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창조경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려면 R&D 엔진 기능을 하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중심 역할을 하되, 경제 활성화와 산업 육성을 맡는 부처들과 긴밀하게 소통ㆍ협력하는 범부처적 추진체계가 필수"라고 지적했다. 김병수 한울로보틱스 대표는 "R&D가 비즈니스로 연결되기 위해서는 제품이나 기술의 R&D 단계, 양산화 및 상용화 기술 적용단계별로 성공한 프로젝트에 한해 최종 비즈니스 단계까지 이어주는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