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영 키워드는 인재ㆍ융합ㆍ상생”

정기영 삼성경제연 소장, 사장단 회의서 제시… 삼성, 중기에 유휴특허 대여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창조경영 키워드는 인재ㆍ융합ㆍ상생”
정기영 삼성경제연 소장
삼성그룹이 창조경영을 위한 키워드로 인재와 융합, 상생을 제시했다. 아울러 상생의 일환으로 유휴특허를 중소기업에 대여해 새 정부의 창조경제와 대ㆍ중소기업 간 상생 정책기조에 동참할 방침이다.

정기영 삼성경제연구소 소장은 20일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열린 삼성 사장단 회의에서 창조경제의 개념과 창조경영을 위한 그룹에 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정 소장은 창조경제의 핵심 과제로 우선 `인재육성'을 꼽았다. 그는 삼성 컨버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CSA)와 같은 소프트웨어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을 통해 인프라와 산업을 고도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ICT를 활용해 교육이나 안전, 에너지, 교통 등 인프라와 기존 제조ㆍ서비스를 함께 고도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또 중공업ㆍ건설 화학 등 이종산업과 IT서비스를 결합해 신흥국 등 해외 진출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창조성을 제고하기 위해 아직 실질적으로 제품화에 사용되지 않은 유휴특허를 대여해 주거나 기술지도를 해주는 등 중소기업에 기술을 전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성은 이에 따라 각 계열사 별로 보유하고 있는 특허를 무상 또는 저렴한 비용에 대여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각 계열사 별 ICT 융합 움직임도 더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인용 삼성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 사장은 이와 관련, "과거엔 생산요소가 토지, 자본, 노동력이었지만 이제는 기술과 아이디어가 중요하다"며 "그 수단은 융ㆍ복합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휴 특허 대여 방안과 관련해서는 "지금은 유휴 특허일 수 있으나 기술이 활발하게 공유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제도적 방법을 찾겠다는 것"이라며 "특허에 묶여 있는 기술의 공유에 장애가 되는 부분을 풀겠다"고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