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BI, 연간 1000개 이상 구글 계정 감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연간 1000개 이상의 구글 계정을 감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현지시간) 구글이 발표한 `구글 투명성 보고서`에 따르면, FBI는 `국가안보서신(NSL)`을 통해 2009년과 2011년, 2012년에 각각 1000∼1999개의 계정을 열람했다. 2010년에 열람한 계좌는 2000∼2999개였다. 이를 위해 구글에 발송된 NSL은 매년 1000건 미만이었 다.

NSL은 2001년 9ㆍ11 테러 이후 제정된 애국법에 따라 발급된다. 법무부와 FBI 등 미국 사법당국은 구글에 NSL 수신과 FBI의 구글 계정 열람 사실을 공개할 수 있도록 승인했지만, 정확한 수치를 밝히는 대신 1000개 단위 범위로 공개하도록 제한했다.

이에 대해 미국 시민단체 전자프런티어재단(EFF)은 정부가 NSL을 위험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구글은 NSL 수신 현황을 공개해 전례 없는 투명성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정용철기자 jungyc@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