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에 앞선 기업일수록 모바일 도입으로 성장동력 찾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혁신에서 앞서가는 기업일수록 모바일 도입이 적극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글로벌 보안업체 시만텍이 발표한 `2013 기업 모바일 도입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혁신기업 10개 중 8개 업체가 모바일을 사내에 적극 도입해 기업 경쟁력과 브랜드 가치,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시만텍은 세계 29개국 3236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혁신 및 변화와 관련된 5개 질문을 제시하고 응답을 수치화해 상위 3분의1을 `혁신기업', 하위 3분의1을 `전통기업'으로 구분했다. 이 조사에는 종업원 500명 이상 100개 국내 기업도 포함됐다.

이 조사에 따르면, 혁신기업의 84%는 비즈니스 성장동력으로 모바일 도입을 추진했다. 반면 전통기업은 대부분 사용자 요청에 의해 수동적으로 모바일 환경을 구현했다. 모바일 도입의 혜택과 위험을 인식하는 것도 혁신기업의 66%는 모바일 도입이 위험을 감수할 만큼 혜택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전통기업의 74%는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이런 성향은 기업 내 모바일 기기 사용률에도 그대로 반영됐다고 시만텍은 분석했다.

업무용으로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직원 비율은 혁신기업이 전통기업보다 50% 높았다. 혁신기업의 55%, 전통기업의 44%가 직원을 위한 스마트폰을 구매한다고 답했다.

또 혁신기업에 근무하는 직원의 경우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비율이 28%로 가장 높았고 아이폰(26%), 블랙베리(21%), 윈도(16%) 순이었다. 전통기업 직원은 안드로이드(19%), 아이폰(19%), 블랙베리(11%), 윈도(8%) 기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국내 기업 45%가 모바일 도입에 있어 위험보다 혜택이 더 많으며, 42%의 기업은 직원을 위해 스마트폰을 구매한다고 답했다. 국내 기업은 지난해 평균 24건의 모바일 사고를 경험했고, 43%의 기업이 모바일 정책을 보유하고 기기 관리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용 모바일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사용 중인 직원 비율이 39%로 가장 높았으며 아이폰(27%), 윈도(13%), 블랙베리(8%) 순이었다.

정경원 시만텍코리아 대표는 "오늘날 기업의 모바일 도입만큼 관심을 끄는 이슈는 없을 것"이라며 "모바일 도입은 기업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하며 이를 적극 수용하는 기업과 수동적인 기업간 결과 차이는 상당하다"고 말했다.

신동규기자 dksh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