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사퇴… 미래부 `공황상태`

"정치권 난맥상 조국에 헌신하려던 꿈 무너져"
장관 인선ㆍ청문회 절차 등 최소 수개월 소요
창조경제 주도 부처 행정공백 장기화 불가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훈 사퇴… 미래부 `공황상태`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정치적 난맥상을 지켜보면서 조국에 헌신하려던 마음을 접었다"고 사퇴배경을 밝혔다.

사진=연합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장관 후보자가 전격 사퇴하면서, 박근혜 정부의 핵심부처인 미래부가 장기간 행정공백 상태에 빠졌다. 당장, 장관 인선을 원점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다. 미래부가 본격 가동되기까지는 상당기간 걸릴 전망이다. 미래부는 박 대통령의 최대 경제정책 공약인 창조경제론을 이끌고 갈 핵심 경제부처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적이다.

김 미래부 장관 후보자는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 면담조차 거부하는 야당과 정치권에 난맥상을 지켜보면서 제가 조국을 위해 헌신하려했던 마음을 지켜내기가 어려워졌다"면서 "이제 조국을 위해 헌신하려했던 마음을 접으려 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후보자의 사퇴 회견은 전격적으로 이뤄졌으며, 박 대통령에게는 전날 저녁에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적까지 포기하고 미래부 장관을 수용키로 했던 김 후보자가 돌연 장관직을 사퇴한 배경에는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깔려 있다.

여야는 방송진흥 업무 이관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두달여 동안 정치적 난맥상을 연출했다. 실제, 이날 김 후보자는"국가의 운명과 국민의 미래가 걸린 중대한 시점에 국회가 움직이지 않고 있다"면서 "미래부를 둘러싼 논란과 여러 혼란상을 보면서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려던 저의 꿈도 산산조각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창조경제의 핵심부처인 미래부는 탄생초기부터 대혼란에 빠졌다. 당장 여야가 정부조직법을 처리하더라도 장관 인선과 발표, 인사 청문회, 대통령 임명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최소 장관 인선에만 한달 이상이 소요될 전망이다. 특히 미래부는 그동안 흩어져있던 3∼4개 부처가 기능을 통합하고 새로운 직제에 따른 인선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조직이 제대로 작동하기까지는 수개월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미래부로 이관되는 방송통신위원회,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부처 공무원과 관련 업계는 공황상태에 빠졌다. ICT 업체 관계자들은 "융합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진흥 정책이 정치적 논란으로 인해 후퇴하는 모습이 안타깝다"면서 발목잡기하는 야권을 비판했다.

그럼에도 불구, 여야 대치 국면은 더 격화되면서 새 정부의 행정공백과 함께 정치파행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이날 정성호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야당에 책임을 전가하고 사퇴한 것은 공직 후보자로서 자질 없음을 스스로 반증한 것"이라고 오히려 반박성명을 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