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하이브리드 버스 세종시 달린다

기계연, 두 달간 시범운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친환경 디젤하이브리드 버스가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시범 운행된다.

한국기계연구원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교통과 업무협약을 맺고 자체 개발한 친환경 디젤하이브리드 버스를 4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두 달간 세종시 전역에서 시범 운행한다고 3일 밝혔다.

디젤하이브리드 버스는 이산화탄소 저감형 고효율 클린디젤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한 것으로, 운행 중 자체 충전이 가능해 다른 차종에 비해 친환경성과 효율성이 높은 점이 특징이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서 버스, 트럭 등 대형 차량에 주로 보급되고 있으며, 북미와 유럽, 일본, 중국 등 전 세계 시장으로 확산되고 있다.

기계연이 지난 2011년 대우버스와 공동 개발한 이 버스는 서울, 과천,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여수 엑스포 등에서 시범 운행됐으며, 세종시에서 운행되는 버스는 여수 엑스포에서 운행을 마친 것이다.

정동수 그린카연구센터장은 "디젤하이브리드 버스는 에너지 절약과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미래 지향적 교통수단으로, 향후 그린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