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힘든 환자에 희소식… 뭐길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뇌졸중이나 척수손상으로 정상적으로 걷기 힘든 환자들의 보행 훈련을 돕는 재활 로봇이 국내에 도입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은 최근 보행로봇재활치료센터를 개소하고 보행 기능을 잃은 환자들의 재활치료에 보행 로봇을 본격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재활 로봇 도입은 지식경제부와 보건복지부의 재활로봇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국립재활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원주기독병원 등에 각각 1대씩 설치돼 재활 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보행로봇은 뇌졸중, 뇌손상, 척수손상 등에 의한 신경계 손상과 탈조건화 등으로 인해 정상적으로는 걷기 힘든 환자들이 물리치료사 등 의료진의 도움 없이도 걸을 수 있도록 훈련시키는 장비이다.

보행로봇은 환자의 몸통과 고관절, 무릎, 발목을 움직여 보행이 가능하도록 제어해 주며, 로봇의 센서는 환자의 생체신호를 탐지해 인공 관절부를 통해 두 다리를 움직이게 한다. 또한 환자의 다리 관절에 장착된 모듈화된 관절부는 충격 하중을 최소화해 관절을 보호하면서 보행 효과를 극대화 시켜 준다.

정선근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전자와 IT 기술의 선두주자인 우리나라의 로봇재활이 세계 재활을 이끄는 것은 당연하다"며 "로봇재활이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