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 검색
경제

걷기 힘든 환자에 희소식… 뭐길래?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2-12-26 20: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걷기 힘든 환자에 희소식… 뭐길래?
서울대병원은 최근 보행로봇재활치료센터를 개소하고 보행 기능을 잃은 환자들의 재활치료에 보행 로봇을 본격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척수손상을 입어 스스로 걷기 힘든 환자가 보행로봇 장비를 입고 러닝머신에서 걷고 축구공을 차는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뇌졸중이나 척수손상으로 정상적으로 걷기 힘든 환자들의 보행 훈련을 돕는 재활 로봇이 국내에 도입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은 최근 보행로봇재활치료센터를 개소하고 보행 기능을 잃은 환자들의 재활치료에 보행 로봇을 본격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재활 로봇 도입은 지식경제부와 보건복지부의 재활로봇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국립재활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원주기독병원 등에 각각 1대씩 설치돼 재활 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보행로봇은 뇌졸중, 뇌손상, 척수손상 등에 의한 신경계 손상과 탈조건화 등으로 인해 정상적으로는 걷기 힘든 환자들이 물리치료사 등 의료진의 도움 없이도 걸을 수 있도록 훈련시키는 장비이다.

보행로봇은 환자의 몸통과 고관절, 무릎, 발목을 움직여 보행이 가능하도록 제어해 주며, 로봇의 센서는 환자의 생체신호를 탐지해 인공 관절부를 통해 두 다리를 움직이게 한다. 또한 환자의 다리 관절에 장착된 모듈화된 관절부는 충격 하중을 최소화해 관절을 보호하면서 보행 효과를 극대화 시켜 준다.

정선근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전자와 IT 기술의 선두주자인 우리나라의 로봇재활이 세계 재활을 이끄는 것은 당연하다"며 "로봇재활이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증시

TODAY스페셜추천주증권방송투자전략ARS추천종목

매매천황 지수+저평가 급등주!
전문가홈
  • 무료예정
  • 스윙=무손절/단타=9승1패(주)15%(ELW1일)
  • 04/18 08:30~15:30
  • 회원가입홈가기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