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플ㆍ삼성에 맞설 `엑스폰` 개발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이 삼성, 애플에 대항하기 위해 `엑스폰'(XPhone)으로 알려진 스마트폰 개발에 나서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구글이 자회사인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통해 내년 출시를 목표로 구부러지는 화면 등 기존 스마트폰과는 완전히 다른 기능을 갖춘 최첨단 제품을 디자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구글은 태블릿PC인 `엑스 태블릿'도 개발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의 영업을 총괄했던 데니스 우드사이드 모토로라 최고경영자(CEO)는 "현재의 접근법과는 완전히 다른 것을 개발하기 위해 해당 팀과 기술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구글의 이같은 시도는 현재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모토로라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주요 전략의 하나로 해석된다. 구글은 지난 5월 모토로라를 125억 달러에 인수한 뒤 사업부문 감축 등 구조조정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구글의 승부수가 성공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구글은 현재 모바일 플랫폼인 안드로이드 부문에서 모토로라의 경쟁상대인 삼성전자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애플을 누르고 세계 최대 휴대폰 업체로 부상한 덕분에, 구글도 모바일 시장에서 세계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