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고가 크리스마스 선물 판매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격대가 높은 크리스마스 선물이 인기를 끌면서 불황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대표 박주만)이 크리스마스를 2주 앞둔 최근 일주일(12월11일~12월17일)간 가격대별 장난감(완구용품)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5만원 이상의 제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6%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가격대가 4만~5만원 사이인 제품도 80% 가량 크게 증가했고, 이에 따라 4만원 이상 제품의 판매비율은 지난해 17%에서 올해는 27%로 10%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반면 1만원 미만 제품의 경우 판매량이 전년에 비해 22% 가량 감소했으며, 1만~2만원 사이의 제품도 19% 판매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장난감 종류별로 보면 고가제품이 주를 이루는 유아자전거나 승용완구가 70% 증가했고 레고 등 비교적 고가제품이 많은 블록류도 전년대비 69% 증가했다.

G마켓 관계자는 "불황이라고는 하지만 자녀에게는 인색하지 않은 부모들 심리가 크리스마스 선물 구입에도 그대로 나타나는 것 같다"며 "그래도 조금이라도 싸게 구매하려는 심리가 강한 만큼 각 온라인몰에서는 이들 고객을 겨냥한 다양한 할인전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정현기자 juneyoo@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