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밴드` 특허분쟁 휘말려

유디아이디 "주소록 기반 초대방식 일치" 주장
NHN "비즈니스 특허 애매… 소송땐 무효소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인기 상승세를 타고 있는 NHN의 지인 기반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밴드(BAND)`가 특허분쟁에 휘말렸다.

유디아이디는 16일 자사가 2010년 출원해 올해 8월 등록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위한 그룹기반 관계 설정 방법 및 기록 매체`를 골자로 한 특허를 밴드가 무단으로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정병희 유디아이디 대표는 "밴드의 가장 큰 특징은 밴드 앱을 설치한 사람의 휴대폰에 저장된 주소록을 기반으로 내가 만든 밴드에 초대하는 것으로 자사의 특허와 일치한다"며 "방식이 너무 동일해서 혹시 내부 정보가 외부로 유출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까지 든다"고 말했다.

유디아이디는 최근 NHN에 특허침해중지 요청공문을 발송했으나 공지기술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유디아이디 측은 "NHN의 답변은 `밴드는 현재의 SNS를 개선한 참신한 서비스`라는 밴드 기획자인 이람 본부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과 다른 것"이라며 "현재 밴드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특허침해중지 요청공문을 발송 중이며, 내년 1월부터 서비스 중지 가처분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NHN 관계자는 "비즈니스 특허라는 게 애매모호한 부분이 많다"며 "유디아이디가 소송을 제기해 오면, 무효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밴드는 NHN이 올해 8월 출시한 폐쇄형 모바일 SNS로, 기존 SNS를 통해 이뤄지는 오픈형 관계 맺기와 메시지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16만 재학생을 위한 공식 커뮤니케이션 툴로 선정된바 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