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스마트기기 시장 27.1% 성장

IDC, 3분기 사상최대 3억360만대 기록… 매출액 1404억달러 규모
삼성 출하량 21.8% 점유율 기록 `1위` 차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IDC는 PC, 태블릿, 스마트폰을 합친 올해 3분기 전세계 스마트 커넥티드 기기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7.1% 성장, 사상 최대 규모인 3억360만대를 기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매출액으로는 1404억 달러에 달하는 규모다.

IDC는 3분기 출하량 규모에서 삼성이 21.8%의 점유율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애플 15.1%, 레노버 7.0%, HP4.6%, 소니3.6%가 뒤를 이었다. 출하량 면에서 2위를 차지한 애플은 2012년 3분기 341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 매출면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한해동안 삼성, 애플, 레노버의 시장 점유율은 증가했지만 HP의 시장 점유율은 2011년 3분기 7.4%에서 2012년 3분기 4.6%로 떨어졌고 같은 기간 판매량도 20.5% 하락했다.

라이언 리스(Ryan Reith) IDC 연구원은 "평균판매가(ASP)의 차이를 보면 삼성과 애플 두 업체의 서로 다른 시장 접근법을 확인할 수 있다"며 "3분기 애플의 판매량이 삼성보다 2000만대가 적었음에도 애플의 ASP가 삼성의 ASP보다 310달러 높다는 사실을 보면 애플이 프리미엄 제품을 더 많이 팔았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4분기에도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4분기에는 태블릿과 스마트폰이 각각 전년 대비 55.8%와 39.5%의 성장세가 예상된다. 반면 PC는 전년 동기 대비 소폭 하락할 전망이다.

4분기 전체 스마트 커넥티드 기기 판매량은 계속 늘어나 3분기 대비 19.2%, 전년 동기 대비 26.5% 증가할 전망이다. 출하량은 3억6200만대, 매출 규모는 1692억 달할 전망이다.

IDC는 전 세계 스마트 커넥티드 기기 출하량 규모가 2016년 21억대에 이르고, 매출 규모는 7967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53.1%에서 2016년 66.7%까지 확대되고, 태블릿도 2011년 7.7%에서 2016년 13.4%까지 비중이 증가할 전망이다.

김나리기자 narina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