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게임, 태블릿PC 통해 새 활로 찾기

정상원 띵소프트 대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온라인게임, 태블릿PC 통해 새 활로 찾기
정상원 띵소프트 대표
■ 2012 게임 콘퍼런스

게임 시장의 서막을 연 초기 PC게임은 간단한 조작을 기반으로 한 캐주얼한 아케이드 게임 위주였다. 이의 뒤를 잇는 비디오 게임은 고사양 기기를 기반으로 롤플레잉 게임 등 보다 진화되고 고도화된 장르를 선보였다. 이어 온라인게임이 부분유료화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했고, 끊임없는 업데이트를 기반으로 끝이 없는 콘텐츠를 선보이는 변화를 몰고 왔다. 지금 열리고 있는 모바일게임시대는 `손안의 PC' 시대를 열어, 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즐길 수 있게 했다. 캐주얼한 게임이 다시 대세를 이루어 초기 게임 시대의 부활을 낳았다. 이로 인해 게임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게임산업의 주력이었던 국산 PC 온라인게임 부문은 `디아블로3'와 `리그오브레전드' 등 외산 게임의 흥행과 스마트 디바이스 게임의 성장에 급속히 위축되고 있다. 특히 캐주얼 게임 부문의 위축이 현저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게임은 끊임없는 업데이트가 가능해 수명이 길고, 자연스럽게 게임 자체의 노령화를 비롯해 게임의 수명이 커뮤니티, 아이템 거래 등 외부 요인에 좌우된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 신규 장르를 개척하기 어렵고 아이디어도 고갈돼, 비슷한 게임의 줄기를 보다 멋진 그래픽으로 포장하기 마련이다. 이 때문에 제작비가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개발력과 자금력에서 우위를 보이는 게임사들은 고품질 게임을 제작, 네트워크 서비스를 강화하며 온라인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비디오게임과의 경쟁에 나서야 한다. 비디오게임의 퀄리티를 가진 온라인게임과, 온라인게임의 영역에 도전하는 비디오 게임의 경쟁이 펼쳐지기 마련인데, 앞선 경험과 상용화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쟁해볼 만 한다. 캐주얼 게임에 강점이 있는 온라인게임의 경우, 태블릿PC를 기반으로 하는 게임으로 제작해 선보이는 것이 불가피하다.

서정근기자 antilaw@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