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작심하고 만들었다…카톡 `경악`

카톡같은 차세대 통합메시지 `조인` 다음주 출시
콘텐츠 공유ㆍ그룹채팅 등 가능…무제한 제공 방안도 검토

  •  
  • 입력: 2012-12-07 12:0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통3사 작심하고 만들었다…카톡 `경악`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가`카카오톡'에 맞서 차세대 통합메시지 서비스를 이르면 다음 주 시작한다. 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지 않아도 가입 통신사에 관계없이 카카오톡처럼 즉석 채팅 등을 이용할 수 있는 `RCS(Rich Communication Suite)'를 다음 주 중 출시할 예정이다. 서비스 이름은 `조인(joyn)'이다. 조인은 세계 이통사들이 협력해 개발한 RCS에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정한 공식 브랜드다.

3사는 현재 RCS 서비스에 필요한 기술 준비를 끝낸 상태다. 요금 부과 방안을 확정한 뒤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하면 바로 상용화할 수 있다.

상용화 초기 3∼6개월 동안에는 RCS를 무료로 제공한다. 프로모션 기간 이후에는 데이터를 차감하거나 일정 요금제 이상 사용자에 한해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방안등을 검토하고 있다. RCS는 단순한 채팅뿐만 아니라 통화 중 멀티미디어 콘텐츠 공유, 와이파이ㆍ영상 채팅, 그룹 채팅 등 다양한 소통을 가능하게 한다. 주소록으로 `통화 가능', `통화 불가능', `회의 중' 등 가입자의 실시간 상태를 상대방에게 알려주기도 한다.

RCS는 GSMA가 인증한 표준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전 세계 이통사들이 단말기 종류와 통신사, 유ㆍ무선 등에 관계없이 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다. RCS로 각국의 이 통사 가입자들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3세대(3G)와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모두 지원하며 서비스 상용화이후 출시되는 단말기에는 기본으로 탑재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RCS를 `카카오톡 대항마'로 부르고 있다. 국내외 이통사들은 카카오톡과 같은 스마트폰 무료 메시지 앱의 보급으로 문자 이용량과 수익 감소하는 상황에서 RCS가 일종의 돌파구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