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이용 부작용 없는 의약품 만든다

백진욱 박사팀, 인공광합성 기술 세계 최초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태양광을 이용한 인공광합성 기술을 통해 부작용 없는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화학연구원 백진욱 박사 연구팀은 태양광을 이용해 원하는 고부가 광학이성질체 화합물을 선택적으로 제조할 수 있는 인공광합성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광학이성질체는 화합물 분자구조식과 물리화학적 성질이 같은 화합물에 빛이 통과하면 나오는 빛의 방향이 반대가 돼 두 개를 포개면 겹쳐지지 않는 구조를 갖는 화합물질이다. 화합물을 인공적으로 합성하게 되면 통상적으로 두 가지 구조를 갖는 광학이성질체가 만들어 지는데, 구성원자와 분자구조, 특성 등이 매우 흡사해 원하는 한 가지 물질을 만들기 어려웠다.

이 기술은 태양광을 이용해 시스템 내에 그래핀계 광촉매 등 원료물질과 효소만 넣어주면 화석연료 등 추가적인 에너지를 투입하지 않고도 부작용과 독성 등이 전혀 없는 의약품과 고부가 정밀화학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원료물질과 효소를 교체하면 촉매반응을 거쳐 원하는 다른 물질도 얻을 수 있다.

백 박사는 "이번 연구는 광학이성질체 특성상 전혀 다른 성질로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 독성 등이 없는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는 인공광합성의 새로운 길을 제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 태양광을 이용해 의식주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태양광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화학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앙게반테 케미 인터내셔널 에디션지(10월 12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