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3` 얼마나 좋길래…아이폰도 초긴장

`갤3` 얼마나 좋길래…아이폰도 초긴장
김유정 기자   clickyj@dt.co.kr |   
출시 5개월만에 3000만대 돌파…해외서 올해 최고의 스마트폰 평가
삼성전자는 지난 5월말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3'가 출시 5개월만에 글로벌 누적판매 3000만 대(공급 기준)를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갤럭시S3는 앞서 출시 50일만에 1000만대, 100일만에 2000만 대를 판매했다. 이는 0.45초당 1대씩, 하루에 19만 대 가량 팔린 셈(157일 기준)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에 이어 갤럭시S3도 글로벌 3000만 대 이상 판매된 최고 히트 모델에 이름을 올리며 명실상부한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주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갤럭시S3는 글로벌 출시 후 현재까지 유럽, 북미, 한국 등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른 판매를 보이고 있으며, 삼성전자가 전체 휴대폰과 스마트폰 시장에서 확고한 글로벌 1위를 유지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스마트폰 기술력과 혁신성을 바탕으로 인간 중심의 사용자 환경, 기술, 디자인 등이 결합된 `인간 중심의 디자인(Designed For Humans)'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감성에 호소하는 광고 등 차별화 된 마케팅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갤럭시S3는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해외 언론 및 소비자 단체의 호평을 받아왔다. 특히 최근에는 영국 IT 전문매체 모바일 초이스의 `모바일 초이스 컨슈머 어워드 2012'와 T3의 `가젯 어워드 2012'에서 모두 `올해의 휴대폰'으로 선정돼 최고의 스마트폰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미국 `컨슈머리포트'를 비롯해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벨기에 등 유럽 5개 국가 소비자 연맹지 평가에서도 모두 스마트폰 부문 1위에 오른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3는 혁신적 기능과 인간 중심의 디자인으로 글로벌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차별화 된 최상의 사용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혁신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