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삼국지를 품다` 공개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바일과PC 플랫폼 간의 장벽을 허문 `삼국지를 품다'가 본격적인 천하통일에 나선다.

넥슨은 자회사 엔도어즈가 개발한 멀티플랫폼 3D MMORPG `삼국지를 품다'의 공개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삼국지를 품다는 엔도어즈 김태곤 총괄PD의 최신작으로, 삼국지 원작의 스토리는 물론, 정통 온라인 RPG의 방대한 콘텐츠를 3D그래픽으로 구현해 흥미진진한 정통 삼국지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게임이다. 특히 모바일과 PC 플랫폼 모두에서 동일한 플레이가 가능해 `하이브리드 게임'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넥슨은 지난 1년간 여덟 차례의 테스트를 통해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적극 수렴하여 콘텐츠의 수정 및 보완, 모바일과 PC 플랫폼 간 완성도 높은 연동을 구현해왔다.

모바일(안드로이드 OS)과 PC 플랫폼 버전이 동시에 지원되며, 12세 이상의 넥슨 포털 회원이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모바일 기기의 경우 구글 플레이에서 `삼국지를 품다'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을 다운로드 해 접속할 수 있다.

엔도어즈 김태곤 총괄PD는 "모바일과 PC플랫폼의 연동이라는 새로운 시도로 많은 연구와 시행착오를 겪어 3년 만에 드디어 게임을 오픈하게 됐다"며 "본격적인 오픈을 통해 이제는 게임의 완성도와 재미요소 등을 높이는 데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정근기자 antilaw@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