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전산센터, 내달 1300억 규모 유지보수사업 발주

`대기업 참여 마지막 사업` 관심 집중
내년 예산 3000억 전망… 3대 사업 단계별 발주 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 정부통합전산센터가 내달 초 약 1300억원 규모 유지보수사업을 발주한다.

24일 정부와 정부통합전산센터에 따르면, 정부통합전산센터 내년 예산안은 올해와 비슷한 3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의 경우 전산장비통합구축 등 3개 사업에 2907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통합센터는 매년 △정부통합전산센터 운영 △범정부 신규도입 전산장비 통합 구축 △중앙행정기관 노후장비 통합 구축 등 크게 3가지 사업을 단계별로 나눠서 발주하고 있다.

우선 센터는 내달 초 운영 및 유지보수사업 관련 예산을 조달청에 발주 의뢰할 예정이다. 아직 국회에서 내년 예산에 대한 최종 의결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작년 1200억원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이보다 조금 늘어나는 선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다.

또 자원통합(여러 부처에서 수요를 제기한 전산시스템이나 소프트웨어 정보자원을 전체를 통합발주)과 정보보안강화사업은 따로 발주가 이뤄질 전망이다. 센터 측은 각 부처 예산 이관시기를 감안해 3월 말이나 4월 초에 1차 발주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업은 올해도 3차까지 진행됐으며, 1000억원이 못 미치는 규모로 총 발주가 이뤄졌다.

특히, 내년부터는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의 공공정보화 참여가 금지되면서 정부통합전산센터 발주 방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센터 측은 "내달 15일 이전에 발주 관련 설명회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히고, "2013년도 사업을 2012년에 사업공고를 할 계획인데 2012년 발주사업이기 때문에 올해까지는 대기업들이 많이 참여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 행안부가 충남 공주에 백업센터 인가작업을 11월 말까지 완료한 후,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이에 대한 발주도 업계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백업센터 완공은 2015년 말로 예정돼 있는데 이에 따라, 하드웨어 도입 및 정보시스템 이전 사업 등도 발주가 뒤따를 것이기 때문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2013년 착공해 2015년 완공될 정부전산백업센터(장거리포, EMP 방호 등을 고려해 지하터널 형태로 구축)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정부통합전산센터는 북한의 전자파공격(EMP)을 차단하기 위한 방어시설로 전자파 차단 기능이 들어간 외벽 구축과 함께, 산이나 땅속을 뚫어 데이터센터를 짓는 벙커형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해 여러 업체와 현재 활발하게 논의 중이다.

심화영ㆍ정용철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