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산업진흥원, 모바일 테스트베드 장비ㆍ교육과정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모바일 테스트베드 장비ㆍ교육과정 강화
변광호 한국앱융합협회 사무총장(왼쪽 세번째), 이현식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단장(네번째), 고중희 대전테크노파크 본부장(다섯번째) 등 기관 대표들이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대전테크노파크, 한국앱융합산업협회와 함께 모바일 테스트베드의 교육과정을 강화하고 테스트 장비를 보강한다고 24일 밝혔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운영하고 있는 모바일 테스트베드에 대전테크노파크가 통신 코어망과 무선 액세스 망, LTE 망을 원격으로 테스트할 수 있는 전문가와 장비를 지원하고, 한국앱융합산업협회가 모바일 분야의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하기로 했다.

모바일 테스트베드는 앱 개발업체 등 모바일 관련 업체들이 제품 출시 전에 3G, 4G 망과 다양한 단말기로 제품과 서비스를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누리꿈스퀘어에 설치된 지원센터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이번 협력을 통해 연간 650명을 교육시키고 100여개 기업에 2400여 시간의 테스트 시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현식 정보통신산업진흥원 기업지원단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모바일 테스트베드가 모바일 관련 통합 지원센터로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컨설팅, 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을 세 기관이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