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원격영상회의 시스템 확대

국토부ㆍ기재부 등 구축 본격화… 내년부터 부처간 연동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종시 공공기관 청사 이전에 따른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이 정부중앙청사에 이어 국토부, 기재부 등 각 부처로 확대되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토해양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 기관들이 세종시 이전을 계기로 원격 영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들 부처를 시작으로 세종시 정부청사 입주 기관들의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번에 진행 중인 영상회의시스템은 국토해양부, 기획재정부, 농림수산식품부, 환경부 등 4개 부서에 구축돼 실무자들이 소규모로 회의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시스템당 약 2000∼3000만원 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들 부처에 내년 1월 말까지 영상회의 시스템을 구축, 내년 2월부터는 부처내 부처간 원격 영상회의를 본격화 할 전망이다. 특히 이번에 구축되는 영상회의시스템은 행안부 뿐만 아니라 향후 구축될 세종 청사 내 공용 영상회의시스템과 호환 및 연동이 가능한 장비로 구축될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세종시로 이전하는 부처 내 협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영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부처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세종시에는 국무회의 전용 영상회의시스템이 정부중앙청사에 구축돼 있다. 국무총리실은 이 시스템을 활용해 원격으로 확대간부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청사관리소는 20명 이상의 대규모 인원이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공용 영상회의실을 오는 2014년까지 세종시내 4개 기관에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김나리기자 narina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