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벤처기업협회, 불용자재 거래 중개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벤처기업협회(회장 황철주ㆍ남민우)는 25일부터 `불용자재 거래중개' 사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불용자재 거래중개 사업은 벤처기업협회 회원사들이 보유하고 있는 불용재고를 판매하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벤처기업협회가 중개하는 사업으로 불용재고를 처분하는 기업은 불필요한 자산을 현금화 해 자산의 효용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협회측은 내다보고 있다.

또 필요한 자재를 저렴하게 구매하는 회사는 원가절감으로 경영성과를 높일 수 있어 판매자와 구매자가 공존ㆍ공생할 수 있는 경영 효율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불용자재 거래중개 사업은 기간을 정해 진행됐지만 이번 사업부터는 상시 접수로 전환됐으며, 현재 기계ㆍ컴퓨터ㆍ전자기기ㆍ전자부품 등 이미 접수된 판매 희망 상품도 200여개에 달한다.

신청방법은 벤처기업협회 홈페이지(kova.or.kr)에서 판매ㆍ구매를 원하는 기업의 신청서를 작성하고, 신청서 등록이 완료되면 반도체ㆍ전자부품의 경우 사이버디스티(주)를 통해 온라인 거래관리 시스템에서 거래 현황을 확인할 수 있으며, 그 외 부문은 벤처기업협회에서 직접 판매ㆍ구매사를 연결해주고 있다.

박창교 벤처기업협회 부회장은 "이번 사업은 회원사의 협업 시스테 활성화를 통한 상호 공존ㆍ공생의 길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벤처기업들의 경영 효율화를 지원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