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 만든다

정부기관 정보 연계ㆍ분석… 정책ㆍ공공서비스 등에 활용 추진
행안부, 내년 3월까지 계획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기관들이 정책 수립과 맞춤형 공공 서비스 제공 등에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 구축이 추진된다.

22일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빅데이터 공통기반 업무 설계와 구축 계획 등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은 정부 기관들에서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들을 연계해 분석할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행안부는 빅데이터 정책을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정부 기관들과 협력해 논의하고 있는데, 빅데이터 공통기반 필요성에 부처들이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빅데이터 공통기반은 정부 기관들이 공동으로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으로 정보를 연계, 분석해 정책과 공공 서비스에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가령 예를 들어 여성정책 마련 시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여성인력정보, 경제활동인구 정보, 연령별 성별정보, 소외계층 정보, 자격정보 등을 통합, 분석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또 소외 계층이 등록되면 공공기관들로부터 받을 수 있는 서비스들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맞춤형 서비스 모델도 고려하고 있다.

행안부는 다음달부터 내년 3월까지 빅데이터 공통기반 구축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진행한다. 행안부는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의 개념과 구성 요소를 도출하고 활용과제 업무를 설계하며 맞춤형 민원서비스 추진 대상 등을 발굴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설계, 운영방안을 마련한다. 또 이렇게 마련된 내용을 실제 구현하기 위한 계획을 마련하고 단계적 추진 로드맵을 수립한다. 이와 함께 정보보안 방안과 정보 관리 방안, 법제도 개선 사항 등도 분석한다.

현재 여러 국가 정부들이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국토안보 분야에서 국내외 금융정보와 테러, 치안 관련 정보 등을 분석하고 있으며 의료 분야에서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등 주요 질병 관련 정보를 통합 분석해 의료 정책에 활용하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금융 정보, 국내외 위험정보, 질병 정도 등을 통합 분석해 국가적 위험을 관리하는데 활용하고 있다. 또 네덜란드 정부는 국민이나 기업이 한번만 정보를 제출하면 각종 민원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정보통신기술구현기구(ICTU)에서 마련하고 있다.

한국은 내년 3월까지 계획이 마련되면 이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활용 논의를 구체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