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사이버안전훈련 추진한다

전국규모 민방공 훈련 등 면밀 분석…인터넷진흥원 12월까지 방안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방공 대피훈련, 재난 대응 훈련처럼 전 국민을 대상으로 사이버안전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7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이 전 국민 대상 사이버안전 모의훈련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터넷진흥원은 오는 12월까지 `사이버안전 훈련 추진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우선 KISA는 행안부 주관으로 정기적 훈련을 실시할 때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민방위기본법,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국가정보화 기본법, 정보통신기반 보호법, 국가사이버안전관리 규정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법률 검토 후 법률안 개정이 필요한 경우 개정안을 만들 계획이다. 또 전국 규모의 민방공 대피훈련, 정전훈련,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국외 훈련사례 등 유사 훈련을 분석할 예정이다.

인터넷진흥원은 분석 내용을 토대로 행안부, 인터넷진흥원, 소방방재청, 방송통신위원회, 인터넷서비스공급자(ISP), 보안업체, 인터넷포털 기업 등 훈련에 참여하거나 협조해야 하는 기관들의 체계와 역할을 추진 전략에 담는다.

또 훈련 초기 투입 예산과 매년 필요한 소요예산을 산정하고 사전 준비에 필요한 세부 계획을 마련한다. 사이버안전 훈련 계획은 2013년에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방안과 훈련 첫해에 지역 훈련을 하고 단계적으로 전국 훈련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 두 가지 방식으로 마련된다. 정부는 향후 두 방안을 검토한 뒤 훈련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터넷진흥원은 7.7 디도스(DDoS), 3.4 DDoS 사건 등 사고 사례를 참고해 훈련 시나리오를 만들고 국민, 정부기관, 기업 등이 어떤 방식으로 훈련을 해야할지 방법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국민들이 참여하는 사이버안전 훈련이 실시되면 국민의 사이버안전 의식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