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식인` 모바일로 진화

서비스 10주년 맞아 위치기반 앱 등 서비스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 국민의 궁금증 해결사, 네이버 `지식인(iN)'이 서비스 개시 10주년을 맞아 모바일로 진화한다.

네이버 운영업체 NHN은 7일 지식인이 서비스 10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이 직접 묻고 답하는 개념의 지식 공유 서비스인 지식인 지난 2002년 10월 7일 서비스를 시작, 현재의 네이버 신화를 만든 `일등공신'이다.

10년간 2900만명의 네티즌이 질문과 답변에 참여했으며, 서비스 초기 하루평균 각각 1300건과 2800여건 수준이던 질문과 답변 등록 수는 현재 4만9000여건과 6만4000여건으로 성장했다.

네이버는 지식인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2009년부터 의사와 변호사, 노무사 등이 참여하는 `전문가 답변 서비스`를 시작했다. 특히 같은 해 지식인 모바일웹 서비스를 선보여, 현재 전체 질문의 25%가 모바일에서 들어온다. 앞서 지난달 6일 등록된 1억번째 질문도 모바일을 통해 올라온 것이다.

여세를 몰아 네이버는 지식인의 모바일 기능을 대폭 확대한다. 이에 따라 모바일 특성을 반영한 위치 기반 `지식인 여기` 애플리케이션(앱)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또 운전 중에 필요한 정보를 즉각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식인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차량 내에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람 네이버서비스 2본부장은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가 다른 사람의 소중한 지식으로 탈바꿈되는 뿌듯함과 감동이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내며 지식인의 선순환 구조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