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던전스트라이커` 일본 서비스 판권도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HN이 아이덴티티게임즈의 유망 신작 `던전스트라이커'의 한국 서비스 판권에 이어 일본 판권도 확보했다. 아이덴티티게임즈의 `드래곤네스트'를 일본 시장에 서비스해 성공을 거둔데 이어, 양사가 또 한 차례 제휴를 통해 성공을 일궈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7일,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NHN 재팬이 이날 일본 요코하마에서 개최한 게임 페스티벌 `한게임 페스타' 현장에서 NHN 재팬과 아이덴티티게임즈가 던전스트라이커의 현지 서비스 계약 조인식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게임 페스타는 NHN이 일본 현지에서 서비스중인 `드래곤네스트', `테라', `스페셜포스', `스페셜포스2' 등을 소재로 진행한 이용자 축제다.

NHN은 아이덴티티게임즈의 드래곤네스트를 일본에서 흥행시키며 협력의 물꼬를 텄고, 정욱 전 한게임 대표가 이 회사의 인수를 추진하기도 했다. 연초에 NHN은 아이덴티티게임즈의 신작 던전스트라이커의 판권을 확보, 협력 구도를 이어갔다. 아이덴티티게임즈를 창업했던 이은상 대표가 한게임 대표로 최근 부임한 후 협력관계가 보다 공고해져, 해당 게임의 일본 서비스 계약까지 맺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던전스트라이커는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등장해 액션을 펼치는 액션롤플레잉장르의 게임이다. `던전앤파이터', `마비노기 영웅전', `드래곤네스트'의 계보를 이으면서도 색다른 재미를 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에선 NHN 한게임을 통해 2차 비공개테스트를 진행, 빠르면 연내 공개서비스 단행이 예정돼 있다.

드래곤네스트는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총 매출 15억8000만위안(약2894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블리자드의 `월드오브워크래프트`가 달성한 14억4000만 위안의 매출을 넘어서는 실적이다. 이러한 성과로 인해 국내 메이저 게임사들이 이 회사의 인수를 추진하기도 했는데, 액토즈소프트가 최근 이 회사의 지분 20.5%를 1135억원에 취득,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NHN은 주요 신작 판권 확보를 두고 다퉈온 넥슨과의 경쟁에서 승리, 해당 게임의 한국과 일본 판권을 따내며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게 됐다.

서정근기자 antilaw@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