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개도국으로 확산…2017년까지 17억대

  •  
  • 입력: 2012-09-30 15:0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폰이 중국과 러시아 등 신흥 시장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5년 후에는 전 세계적으로 총 17억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오범은 최근 보고서에서 2017년까지 전 세계 스마트폰이 17억대를 넘어설 것이며, 이 가운데 57%는 중국을 비롯한 신흥 개발도상국에서 팔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작년 전 세계에서 팔린 스마트폰이 4억5천만대였고, 신흥 개도국의 비중은 35%(1억6천만대)였다는 것과 비교하면 급속한 성장세다. 신흥시장 중에서는 중국이 66%를 차지하며 스마트폰 확산을 주도하고 있다.

스마트폰이 신흥 개도국에 보급되는 것은 초저가 모델이 대거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흥시장은 대부분 이동통신사가 단말기 가격의 일부를 부담해주는 `보조금` 제도를 채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확산되려면 저가 모델이 필수적이다.

보고서는 중국 업체들이 내수 시장에 저가 스마트폰을 공급하는 데 앞장설 것이 며, 인도, 인도네시아, 브라질, 러시아 등 다른 국가도 같은 방식으로 스마트폰 시장을 키울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바이두, 알리바바와 같은 인터넷 기업이 스마트폰 운영체제(OS)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들 업체의 OS는 구글의 안드로이드OS를 자사 목적에 맞춰 변형한 것이기 때문에 구글과의 대립이 예상된다. 오범은 신흥시장에서의 스마트폰 확산이 클라우드 컴퓨팅이나 모바일 지갑 등 온라인 서비스가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