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CB, 빅데이터 융합 손잡았다

이종산업간 데이터 활용 확대… 맞춤형 서비스 새 시장 창출
최적화된 시장분석 정보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KCB, 빅데이터 융합 손잡았다
KT는 KCB와 빅데이터의 활용 확대를 위한 사업 제휴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서초동 KT 올레캠퍼스에서 KT SI부문장 송정희 부사장(왼쪽)과 KCB 김상득 사장이 제휴를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회장 이석채)는 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이하 KCB, 사장 김상득)와 두 회사가 보유한 빅데이터의 활용 확대를 위한 사업 제휴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KT와 KCB는 기존의 유통 및 금융, 제조, 의료 등 개별적으로 활용되던 빅데이터를 이종 산업간 데이터 융합을 통해 결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새로운 시장도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는 우선 KCB에서 제공하고 있는 지역기반 분석 서비스인 알지오(R-geo)에 KT의 올레맵 및 지역별 유동인구 정보 등을 결합한 개방형 데이터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마케팅에 활용하며 장기적으로 서비스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어, KT가 보유한 지역별 통화량 등의 유동 인구 정보와 KCB가 보유중인 금융 통계 정보 등을 결합해 지역별로 고객의 구매 능력을 분석해 매장 개점 등에 있어 최적화된 시장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KT와 KCB는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해 기업들의 시장분석 지원은 물론 공공분야에 적용 가능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사회 전반으로 빅데이터의 활용도를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송정희 KT SI부문장(부사장)은 "금번 KCB와의 사업 제휴를 시작으로 이종 산업간 빅데이터 결합을 통해 기업시장은 물론 공공분야 등 사회 전반으로 빅데이터의 효용성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