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시스템 사이버 침해 대응력 강화

40개 대민서비스 시스템 대상 모의해킹… 문제점 공유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전자정부 대민서비스의 사이버 침해 능력 강화에 나선다.

24일 행정안전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중앙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 50개 전자정부 대민서비스 시스템을 대상으로 각종 취약점을 기반으로 한 모의해킹을 실시하고 이를 통해 나타난 문제점을 공유하는 보안 가이드를 배포할 방침이다.

이는 최근 사이버공격이 지능화되고 피해규모가 대형화되는 상황에서 각종 사이버 침해 사고에 대응하고 전자정부의 기관별 대응능력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올 연말까지 1억5000만원을 투입해 웹 취약점 및 모의해킹 항목 기반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기관 맞춤형 모의해킹 시연 시나리오를 개발한다. 이를 바탕으로 50개 전자정부 대민서비스 모의해킹을 실시해 취약점을 판단하고 결과보고서를 발간해 각 진단결과와 조치방안 등을 공유하는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행안부 황규철 정보보호정책과장은 "새롭게 나타난 사이버 공격 패턴 등을 적용해서 다양한 모의해킹을 통해 대응기술을 높일 것"이라며 "이를 통해 나타난 취약점에 대한 자문ㆍ컨설팅까지 진행할 예정으로 50개에 포함될 중앙ㆍ지방자치단체 세부 내용은 현재 관련 기관과 협의중"이라고 말했다.

신동규기자 dksh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